캘리그라피 문화선교회 사역

말씀을 전하는 문화선교회 사역

말씀그라피 나눔

청현재이 말씀그라피 나눔행사

하나님의 말씀대로 살기 원하는 교회 성도들을 대상으로 청현재이 캘리그라피 문화선교회 소속 선교사들이
직접 캘리그라피로 원하는 말씀을 써 드리는 말씀 나눔 (재능기부) 활동입니다.

생동감 넘치는 캘리그라피로 표현된 말씀을 통해 살아있고 활력있는 말씀의 은혜를 더 깊게 나누고 있습니다.
청현재이 캘리그라피 문화선교회는 말씀의 은혜를 전하며,
주님의 몸 된 교회와 함께 기독교문화를 세워가는 기독교문화 선교사역입니다.

행사를 요청한 교회에 출석하는 교인 대상으로 진행되며, 그리스도인 가정의 가훈 말씀, 교회에서 교인에게 제공한
올해의 말씀 카드의 말씀을 청현재이 캘리그라피 문화선교회에서 준비한 A4용지에 캘리그라피로 써서 제공하는 행사입니다.



말씀그라피 나눔현장 준비사항


교회

: 말씀그라피 나눔행사 일주일 전에 주일예배시 캘리그라피로 받을 말씀을 교인 1인 1말씀으로 준비하도록 광고합니다
(* 1인당 여러개의 말씀을 써드릴 수 없음을 안내드려야 혼잡이 없습니다.)
: 캘리그라피로 받을 말씀을 적을 수 있는 메모지를 준비합니다.
: 교회 행사 기획상 교인에게 제공할 A4액자를 준비합니다. (꼭 필수사항은 아니며, 교회의 환경에 따라 선택하시면 됩니다)
: 행사가 진행될 공간에 테이블과 의자를 셋팅합니다



청현재이 캘리그라피 문화선교회

: 말씀을 적을 말씀나눔전용 A4나눔지를 준비합니다
: 선교회 소속 말씀선교사들이 말씀나눔도구 (붓, 먹물, 깔판 등)을 준비합니다.
: 나눔 행사 배너를 설치합니다.


말씀나눔에 관하여서 궁금하신 점은 아래의 연락처로 문의주시면 답변 드리겠습니다.
070-7118-6161

말씀그라피 나눔 현장

제목 영락의료과학고등학교 나눔
10월 25일 수요일, 가을 햇살이 따스한 날,
서울 관악구 봉천동에 있는 영락의료과학고등학교에서 말씀나눔이 있었습니다.


영락의료과학고등학교는
하나님을 공경하는 마음으로 의료인을 육성하는 국내 유일의 학교입니다.
고(故)한경직 목사님께서, 전쟁 중 배움의 기회를 잃고
거리를 헤매던 청소년들을 위해
1952년 영락교회 구내에
세운 ‘성경구락부 중등부’에서
시작된 기독교계
특성화고등학교입니다.


매년 10월 전학년이 함께하는
‘ONE Day Festival’은 즐겁게 하루를 보내며 나를 돌아보고 서로를 알아가는 축제입니다.


잔디가 있는 운동장에 아이들과 선생님이 더불어 어울리는 모습이 자유롭고 행복해보였습니다.


오늘 축제는 1학년부터 3학년까지 반별로 줄을 서서 말씀을 받게 되었습니다. 많은 아이들에게 말씀을
더 적어주기 위해 말씀선교사들은 쉴틈이 없었습니다.
자연스럽게 말씀을 종이에 적어온 아이들이 대부분이었지만,


몇몇 아이들과 대화를 해보니 신앙이 없는 아이들도 있었습니다. 학교행사이기에 말씀현장에는 왔지만 받을 말씀을 정하지
못하는 아이들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받을 말씀을 같이
정해주기도 했습니다. 우리 선교사들은 그러한 모습에
더욱 기도하며 말씀을 쓰게 되었습니다.
다음세대인 아이들이 생명의 말씀을 보고, 듣고, 깨달아 세상에서 빛과 소금의 삶을 살아내기를 기도합니다.


말씀이 꼭 필요한 아이들을 위해
저희 선교회를 현장으로 보내셨다고 깨닫게 됩니다.
이 사역이 얼마나 귀한 일인지 눈으로 보게 하십니다.
우리가 걷는 길이 꽃길도 아니고 척박한 광야 길이라 해도,


그곳에서 만나주시는 하나님 덕분에 넘어진 자리를 딛고 일어나 감사하며 살아가는 말씀선교사들이 되기를 바래봅니다.






























첨부파일

청현재이 문화선교회

말씀나눔 사역신청